세계 부자 순위 / 갑부 순위

Posted by 슈파
2016.05.19 13:16 순위놀이

대부분의 사람들이 부자가 되고 싶어한다. 돈 많은 것이 행복의 필수조건은 아니여도 돈이 많을수록 행복해질 확률은 올라가는 것은 많은 조사에서 증명되고 있다. 하지만 돈이 일정금액 이상 올라가면 더 이상 돈이 행복과 정비례하지 않는 한계효용 체감법칙 역시 작용하고 있다.

하지만 돈으로 행복을 느끼는 한계효용은 얼마일까?
세계 부자순위 1000위권 안에만 들어도 아마 한계효용은 넘어서지 않았을까 한다. 아래자료는 포브스에서 발표한 2016년 세계부자순위 이다. 나를 포함하여 이글을 보는 사람중에도 이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사람이 나왔으면 좋겠다.

1위는 누구나 예상하듯이 빌게이츠이다. 몇십년 가끔 1위자리를 내주기는 했지만 거의 1위를 지키고 있다. 평생 그냥 펑펑도 아니고 펑펑펑써도 못쓰고 죽을 돈이다. 이짤이 모든 것을 말해주는 것 같다.

 

2위는 인디텍스. 자라(ZARA)의 아만시오 오르테가. 옷 팔아서 세계 2위의 부자가 되다니 IT강세 속에 유독 눈에 뛴다.

 

3위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투자의 귀재, 자세히 들어가면 M&A의 귀재이다.

 

4위는 멕시코 통신회사 아메리카 모빌의 카를로스 슬림. 역시 통신회사가 돈을 많이 벌긴 하나보다 멕시코의 SK인듯.

 

5위는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과연 알이바바의 마윈은 아마존의 명성을 넘을 것인가 궁금하다.

 

6위는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세계 부자 10위권에서는 최연소이다. 거의 전제산을 기부한다고도 하니 대단하다. 하지만 자녀들은 싫어하지 않을까. 나만 그런거야?

 

7,8위는 코크 형제이다. 형제의 재산을 합치면 빌게이츠를 넘어선다. 코크 형제는 아버지의 석유회사를 기반으로 공격적인 M&A를 통해 성장하였다. 이들도 어찌보면 투자의 귀재이다.

 

국내갑부중에는 삼성 이건희 회장이 112위인데 이건희 회장의 재산은 120억 달러가 넘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기서는 좀 적게 나온듯 싶다. 148위는 아모레 퍼시픽 서경배 회장, 201위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 351위는 현대기아 정몽구 회장, 421위는 스마일게이트 권혁빈 대표, 569위는 SK 최태원 회장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이다.

2016년 세계 부자 순위 / 세계 갑부 순위 / 세계 재산 순위/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객1
    • 2016.06.07 11:07 신고
    역시 미국 ㅎㄷㄷ하네여 스케일이 다르네... 글구 2위가 의류업계 CEO라니 @_@ 잘 보고 갑니다!!
    • 객2
    • 2016.06.22 17:50 신고
    로스차일드나 록펠러 모건가는 다 어디로갔나요?
    • 위 가문 사람들은 세계부자 순위에서 항상 빠지는데 정확한 이유를 아는 사람은 별로없죠. 항간에는 재산을 숨기고 비밀리에 움직이기 때문이다라고 하고 항간에는 바클레이즈와 같은 거대 은행의 등장으로 세가 많이 죽었다는 말도 있고 그런데 이렇게 그림자에 가려있는 이유중에 하나는 로스차일드의 유언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로스차일드의 유언을 보면 "가문은행의 요직은 반드시 가문 내부에서 맡고, 재산외부 유출을 방지하며,재산상황을 외부로 공개하지 않으며, 재산 상속시 변호사 개입을 금지하고 집안 장자가 가문의 우두머리가 돼야 한다" 인데요. 제 생각에는 많은 것들이 우리가 모르게 가려져 있는 것 같습니다.